땅딸이 이기동을 기억하십니까? 이기동과 배삼룡은 ‘땅딸이 이기동, 비실비실 배삼룡’으로 불리며 1960~1970년대 코미디계를 평정했었다. 두 사람은 ‘배삼룡 이기동의 운수대통’, ‘배삼룡 이기동의 출세작전’ 등 자신들의 이름을 내건 영화에서도 호흡을 맞췄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여자 코미디언 권기옥과도 콤비를 이뤄 '웃으면 복이 와요'에서 포복절도의 웃음을 주곤 했었다.
일전에 코미디언 배삼룡은 이기동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비실비실 배삼룡'하면 꼭 따라오는 말이 있다. 바로 '땅딸이 이기동'이다. '배삼룡과 이기동'을 묶어서 기억하는 사람들이 참 많다. 비쩍 마른 몸매의 나와 키가 작고 뚱뚱한 몸매의 이기동은 묘한 대조를 이루면서 한창 인기를 끌었다. 그런데 이기동씨와 나는 차이가 꽤 나는 선후배 사이다.

당시 인기를 끌던 유명 코미디언들은 십중팔구 유랑극단 출신이었다. 그런데 이기동 씨는 달랐다. 그는 군예대가 아닌 정식 군인 출신이었다. 그것도 육군 장교로 제대했다. 그가 연예계 문을 두드린 것은 제대한 후였다. 군대에서도 깨나 끼가 발동했던 모양이었다.

처음 방송국에서 만났을 때 그는 무명이었다. "선생님, 선생님"하며 쭈뼛쭈뼛 코미디 연기에 대해 물어보던 그의 모습이 지금도 눈에 선하다. 그는 장교 출신답게 머리가 좋았고, 재치도 있었다. 발 붙이기 쉽지 않은 연예계에서 전혀 다른 배경을 갖고도 성공을 거두었으니 말이다. 게다가 그는 놀라울 만치 검소했다. 동료들은 농담 삼아 '짠돌이'라며 놀리기도 했지만, 수입이 일정치 않은 연예인에겐 계획적인 씀씀이가 무엇보다 중요한 덕목이어서 은근히 부럽기도 했었다.

그런 그가 코미디언으로서 멀어지게 된 것은 신군부가 들어섰던 1980년이었다.
연예인 정화 따라 배삼룡-이주일-심수봉-나훈아-허진-정훈희-옥희-이수미등 20여명과 함께 방송출연을  금지하자 이기동은 새로운 사업에 손을 대기 시작했는데 이것이 그를 더 이상 재기 하지 못하도록 한 계기가 되었다.
기동산업 회장인 이기동은 땅딸이 요구르트와 딸딸이 사와의 유산균 음료를 한다며 대리점을 모집하고  계약금을 받았으나 요구르트가 나오지 않자 대리점 주인들이 이기동을 고소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 사기혐의와 함께 사업에 실패한 이기동은 간혹 밤무대로 나가면서 과음하는 날이 많아지고 또 불규칙한 생활로 인해 건강을 해치게 된다.
시대가 뒤바뀌어 더 이상 방송에서 설 자리를 잃어버린 그에게 코미디언이라는 직업은 이미 지나간 한바탕 꿈이었는지 모른다.
그뒤 그의 행적이 방송이나 신문에 언급된 적이 없었는데  1987년 4월 2일 간경화로 타계했다는 신문기사가 발표되었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코미디언 이기동 그의 해학을 오랜동안 볼 수 없었다는 것은 참으로 애석하고 안타가운 일이다.그의 유행어 '쿵따라 닥닥 삐약삐약'처럼 바쁘게 우리곁을 달려간 그의 족적이 지금 얼마나 남아있을까?
포털 싸이트 검색창에 이기동을 검색해도 그에 대한 자세한 인물정보를 얻을 수 없을 만큼 그는 이미 잊혀진 희극인이 되어있었다.
웃음이 없던 시대에 작은 몸으로 온국민을 웃겼던 그가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잊혀져 가는 것이 정말 아쉬울 따름이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소비야


티스토리 툴바